본문 바로가기

계명대학교_keimyung university
계 명 소 식온라인소식지

메뉴열기

핫뉴스

  • HOME
  • 계명뉴스
  • 핫뉴스
    • 크게 작게 프린트
    제목
    주한터키대사관 소장도서 120여권 계명대에 기증
    글쓴이
    홍보팀
    조회
    5944
    일자
    2016-10-03 21:32:27
    주한터키대사관 소장도서 120여권 계명대에 기증

    - 20일(화) 오전 11시 30분, 계명대 동천관 301호에서 주한터키대사관 도서기증식 가져

    - 주한터키대사관에서 터키 문학도서 120여 권의 기증,
    계명대 ‘한국-터키 우정의방’ 에 비치되어 문학연구 자료로 사용


     

      계명대는 주한터키대사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터키 문학 도서를 기증받았다고 밝혔다.


      20일 오전 11시 30분, 계명대 성서캠퍼스 동천관 301호에서 아르슬란 하칸 옥찰(Arslan Hakan Okcal) 주한터키대사, 신일희 계명대 총장, 이중희 실크로드 중앙아시아연구원장, 서정수 실크로드중앙아시아연구원 부원장, 석정달 한국터키협회장, 신채기 한국터키협회 사무국장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서기증식을 가졌다.
     

      터키대사관에서 기증한 도서는 문학도서로 ‘2016 서울국제도서전’ 에서 前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도 선물한 적이 있는 오스만튀르크 제국 술탄들의 이야기를 서사시로 표현한 ‘The Sultans of Poetry’ 를 포함해 터키의 민담과 우화, 시집 등 총 120여권에 이다.
      기증받은 도서는 국내에서 보기 힘든 원서들로 터키의 역사와 문화 등을 엿 볼 수 있는 소중한 문학 자료들이다.
     

      아르슬란 하칸 옥찰 주한터키대사는 “계명대는 실크로드중앙아시아연구원을 운영하며, 실크로드의 역사와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연구가 이뤄지는 걸로 알고 있다” 며, “대사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터키 문학 도서를 기증해 연구에 작은 보탬이 되고자 한다” 고 말했다.
     

      신일희 계명대 총장은 “터키와 우리는 실크로드를 통해 교류가 이어지며 천년이 넘는 시간동안 밀접한 관계를 유지해 왔다. 특히, 터키를 비롯한 중앙아시아 지역은 우리에게 매우 중요하다” 며, “이번에 기증해준 도서는 실크로드중앙아시아연구원에서 문학연구의 소중한 자료로 사용 하겠다” 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2014년에 개원한 계명대 실크로드중앙아시아연구원은 경상북도와 실크로드중앙아시아 지역 연구와 관련한 사업을 추진한다는 내용으로 협약을 체결하고 터키, 아제르바이잔, 우즈베키스탄 등 3개국 대사가 후원국으로 서명했다. 다양한 국제학술대회와 문화공연 등을 통해 실크로드의 역사적 가치를 연구해 오며 터키와의 교류도 이어오고 있다.
     

      이번에 기증받은 도서는 계명대 실크로드중앙아시아연구원내에 있는 ‘한국-터키 우정의 방’ 에 비치되어 연구용 자료로 활용된다.
      ‘한국-터키 우정의 방’ 은 지난해 8월 문을 열었다. 터키 이스탄불 시 카디르 토파쉬 시장이 계명대 중앙아시아실크로드연구원의 연구에 관심을 가져 먼저 제안해 만들어 졌는데, 카디르 토파쉬 시장이 모든 비용을 기증해 마련됐다. 이곳에는 60여 점의 터키 관련 유물과 서적, 사진등이 전시되어 있어 터키 문화를 간접 체험해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실크로드 중앙아시아 연구의 구심점 역할을 하며 양국 문화교류의 상징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263/ 2016_09_20 촬영/ 편집/ 홍보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