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계명대학교_keimyung university
계 명 소 식온라인소식지

메뉴열기

핫뉴스

  • HOME
  • 계명뉴스
  • 핫뉴스
    • 크게 작게 프린트
    제목
    계명대 BISA팀 현대차 ‘자율주행자동차경진대회’ 종합 1위 쾌거
    글쓴이
    홍보팀
    조회
    10448
    일자
    2017-06-08 13:34:36
    계명대 BISA팀 현대차 ‘자율주행자동차경진대회’ 종합 1위 쾌거

    - 계명대 BISA팀 제작 자율주행차
    최고속도 시속 155Km기록, 5.2Km 서킷(2.6km 두바퀴) 장애물 피해 4분 27초 기록으로 1위

    - 5천만 원의 상금과 팀원 전원 해외 연수 기회도 얻어

                   



      지난 26일(금) 강원도 인제 스피디움 서킷장에서 열린 제13회 현대차 미래자동차기술공모전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에서 계명대(총장 신일희) BISA팀이 종합 1위의 영광을 안았다.
      계명대는 본 대회에서 2010년 10회 대회서 전국5위, 2012년 11회 및 2015년 12회 대회에서 연속 전국3위를 기록해 오다 3전4기의 노력 끝에 1위라는 성과를 거둔 것이다.
     

      이번 13회 대회에서 계명대 BISA팀은 예선주행평가와 최종주행평가에서 모두 1위를 차지해 상금 5천만 원과 함께 참여 학생 모두 해외견학의 기회를 얻게 됐다.
     

      작년 1월부터 시작된 대회는 예선대회를 거쳐 11개 팀을 선발, 본선 진출 팀에 한해 공용차량 1대와 3천만 원의 차량 제작비를 지원했다.
     

      계명대 BISA팀은 지능형자동차공학과 이호승 교수, 기계자동차공학부 이재천 교수, 전자공학전공 곽성우 교수가 공동으로 지도했다. 기계공학전공 이인규(석사2년) 학생이 팀장으로 기계공학전공 조해준(박사 1년), 전자공학전공 안영선(석사 2년), 박상수(석사 1년), 김우덕(학부 3년), 기계자동차공학과 신승균(학부 4년), 이수빈(학부 4년), 장성빈(학부 4년), 지능형자동차공학전공 이은진(석사 2년) 등 9명으로 구성됐다.
     

      이번 대회는 대회 측에서 제공하는 아반떼차량과 센서를 이용하여 각 참가팀이 인지 위주로 주어진 미션을 얼마나 빠르고 정확하게 통과하는 가를 평가하는 예선 평가대회와 서킷장에서의 돌발미션 회피 및 주행속도 등을 테스트하는 최종 평가대회로 이뤄줬다.
      예선평가대회 미션은 정지선, 신호등, 보행자, 차선이탈인지, 방지턱, 정지차량, 속도표지판 인식, 굴절코스, S자코스, T코스 등 10가지로 지난해 10월에 자율주행 운전면허를 취득하는 컨셉으로 치러져 전국 11개 대학이 본선에 진출권을 획득하여 이번 5월 최종 주행대회에 참가했다.
     

      이번 대회는 서킷에서 열리는 국내 최초 자율주행차 경진대회로 트랙 위 장애물을 회피하면서 2.6km의 서킷을 총 2바퀴를 돈 뒤 가장 빠르게 완주한 팀이 이기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장애물을 피하며 서킷을 완주하는 일은 쉽지 않았다. 대다수 팀이 장애물 차를 피하지 못하고 충돌한 뒤 멈춰서거나 아예 출발하지 못해 실격 처리됐고 단 3개 팀만이 완주에 성공했다.
     

      계명대 BISA팀은 최종주행평가 4분27초를 기록해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기술교육대가 4분 45초로 2위를, 인천대가 7분 26초로 3위를 기록했다.
     

      계명대 BISA팀 책임지도교수인 이호승 교수는 “이번 대회를 위해 16개월간 연구하면서 안전에 초점을 맞춰 차량을 개발했다”며, “서킷장 특성상 GPS로 차량의 위치를 정밀하게 인지하는 기술이 까다로운 라이다를 위아래로 움직이게 장착해서 도로 고저차가 발생해도 인식할 수 있게 하여 더 빠른 장애물 인식 성능과 효율적인 장애물 회피 경로 생성 능력을 높인 것이 적중했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대학생이 미래차 기술에 대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자동차에 직접 적용해 볼 수 있도록 1995년부터 이 공모전을 열어왔다. 2010년 10회 대회부터는 완성차 업체 세계 최초로 실제 무인자동차를 제작하는 방식을 도입했다.

     

    281/ 2017_06_04 촬영/ 편집/ 홍보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