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계명대학교_keimyung university
계 명 소 식온라인소식지

메뉴열기

핫뉴스

  • HOME
  • 계명뉴스
  • 핫뉴스
    • 크게 작게 프린트
    제목
    계명대, 설립 115주년 선포
    글쓴이
    홍보팀
    조회
    16153
    일자
    2014-09-10 22:13:02
    계명대, 설립 115주년 선포

    - 계명대, 지난 9월 1일(월) 성서캠퍼스 의양관 운제실에서 ‘설립 115주년 선포식’ 개최

    - 계명대 부속 동산의료원의 전신인 ‘제중원’의 개원연도 1899년을 전체 대학교의 설립연도로 선포

     

      계명대(총장 신일희)가 9월 1일(월) 오후 4시 30분 성서캠퍼스 의양관 운제실에서 학교법인 계명대학교 정순모 이사장, 계명대 신일희 총장,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김관용 경상북도지사 등 학교 및 지역의 주요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설립 115주년 선포식’을 개최했다.

     

      올해로 개교 60주년(환력)을 맞은 계명대는 학교법인 이사회 차원에서 계명대 부속 동산의료원의 전신인 ‘제중원(濟衆院)’의 개원연도 1899년을 전체 대학교의 설립연도로 확정하고 이날 공식적으로 설립 115주년을 선포했다.

     

      제중원은 의료선교사 존슨(Dr. Woodbridge Odlin Johnson, 1869-1951, 장인차) 박사가 1899년 대구 선교 기지 내에 설립한 대구 최초의 근대 의료기관이다.

     

      1903년 현 동산병원 부지인 동산동으로 이전해 1906년 제중원을 신축했으며, 1908-1909년 사이에는 7명의 의학도를 선발해 처음으로 서양의학을 교육했다.

     

      1910년 가을, 초대 원장 존슨 박사가 건강문제로 사임, 플레처(Archibald Gray Fletcher, 1882~1970, 별리추) 박사가 후임 원장으로 취임했으며, 1911년 제중원을 ‘동산기독병원’으로 개명했다.

     

      존슨 박사가 대구에서 제중원을 설립할 수 있었던 것은 1882년 3월 조미수호조약의 체결로 미국 북장로회 선교부가 대구를 평양과 서울에 이어 선교 전략기지로 삼았기 때문이기도 했지만, 대구 선교기지의 책임자였던 제임스 아담스(Rev. Dr. James Adams, 1867-1929, 안의와) 선교사의 안내와 인도를 받았기 때문이다.

     

      제임스 아담스 일가는 존슨 부부와 같은 울타리 안에서 살았는데 제임스 아담스 선교사는 교회설립과 교육선교 사업에 앞장섰다. 이후 제임스 아담스의 아들인 에드워드 아담스(Rev. Dr. Edward Adams, 1895-1965, 안두화) 선교사는 1954년 최재화 목사, 강인구 목사 등과 함께 계명기독대학(현 계명대학교)을 설립했다.

     

      1964년 계명기독대학은 ‘계명대학’으로 교명을 변경했고, 재정확보와 시설 확충에 힘써 1978년 종합대학으로 승격했다.

     

      1980년 계명대와 동산기독병원의 통합으로 동산기독병원은 계명대 의과대학 부속 동산병원으로 새롭게 문을 열었으며, 2014년 환력의 해를 맞아 학교법인 이사회에서 연혁을 정리, 제중원의 개원 연도인 1899년을 전체 대학교의 설립연도로 확정하고 선포하기에 이르렀다.

     

      두 기관은 1980년 합병 이전까지 독립적으로 운영됐지만 설립 이념이나 사회적 사명에 있어서는 일관된 공동의 목표를 지향해 왔다. 계명대, 동산의료원 모두 미국 북장로회 선교부에서 파송한 선교사들을 통해 설립, 기독교 정신과 개척정신을 기반으로 하고 있었고, 교육과 의료를 통한 지역사랑, 사회봉사, 인재양성을 사명으로 하고 있었다.

     

      이번 선포식은 2016년 완공예정인 새 동산의료원이 성서캠퍼스에 자리 잡아 병원과 학교의 역사가 성서캠퍼스 한 곳에서 구현됨을 의미하고, 이를 통해 개척과 봉사, 창의 정신을 바탕으로 지역과 세계를 향해 빛을 여는 대학교로 도약하기 위함이다.

     

      계명대 신일희 총장은 “계명대와 동산의료원은 미국 북장로회 선교사들이 개척정신과 봉사정신으로 설립한 같은 뿌리를 가지고 있다. 뜻 깊은 환력을 맞아 새로운 시발점이라 생각하고 초심으로 돌아가고자 학교법인 차원에서 연혁을 정리하게 됐으며, 이를 통해 그 분들의 순수한 정신들을 실천하고 계승하고자 한다”며“계명대는 지역과 세계를 향해 빛을 열어가는 세계적인 사학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다. 그 동안 학교 발전을 위해 힘써주신 모든 분들께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계명대는 역사를 새롭게 시작하면서 학교의 교목(은행나무), 교화(이팝나무 꽃), 교석(청금석, 라피스 라줄리 / LAPIS LAZULI)을 정해 그 의미를 부여했다.

     

      한편 이날 선포식은 윈드 앙상블 연주, 뮤지컬‘벽을 뚫는 남자’공연, 삼고무 공연 등 식전행사로 시작해 ▲개식선언 ▲국민의례 ▲성경봉독 및 기도 ▲선포식 영상 상영 ▲경과보고 ▲선포문 선언(정순모 법인이사장) ▲인사말씀(신일희 계명대 총장) ▲대구광역시장, 경상북도지사 축사 ▲축가 ▲교가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218/ 2014_09_02 촬영/ 편집/ 홍보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