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계명대학교_keimyung university
계 명 소 식온라인소식지

메뉴열기

핫뉴스

  • HOME
  • 계명뉴스
  • 핫뉴스
    • 크게 작게 프린트
    제목
    계명대 설립정신 걸고 약학대 유치전 전력투구
    글쓴이
    홍보팀
    조회
    10714
    일자
    2010-02-02 19:47:07
    연락처
    이메일
    master@kmu.ac.kr

    계명대 설립정신 걸고 약학대 유치전 전력투구

    - 우리나라 약국 효시인 ‘미국약방’ 으로 시작된 계명대 설립 정신 계승

    - 1천억 재원 확보, 새동산의료원과 첨복사업 맞물려 시너지 효과

    - 국립대와 사립대의 균형발전 도모, “능력 있는 사립대 두고 국립대에 혈세 낭비 어불성설...”

     

    연합뉴스(2009년 10월 8일자)      연합뉴스(2009년 10월 22일자)      연합뉴스(2009년 12월 11일자)

     

    연합뉴스(2009년 12월 11일자)      연합뉴스(2010년 2월 18일자)      연합뉴스(2010년 2월 18일자)

     

    연합뉴스(2010년 2월 18일자)      연합뉴스(2010년 2월 18일자)      연합뉴스(2010년 2월 24일자)

     

    조선일보(2009년 12월 17일자)      조선일보(2010년 2월 19일자)      중앙일보(2009년 11월 5일자)

     

    중앙일보(2009년 12월 12일자)      동아일보(2009년 10월 6일자)      동아일보(2010년 1월 11일자)

     

    동아일보(2010년 2월 19일자)      동아일보(2010년 2월 19일자)      매일신문(2009년 10월 9일자)

     

    매일신문(2009년 12월 12일자)      매일신문(2010년 2월 19일자)      영남일보(2009년 10월 10일자)

     

    영남일보(2009년 11월 25일자)      영남일보(2009년 12월 11일자)      영남일보(2009년 12월 12일자)

     

    영남일보(2010년 2월 19일자)      경향신문(2009년 10월 9일자)      경향신문(2009년 10월 21일자)

     

    경향신문(2009년 12월 17일자)      경향신문(2010년 2월 19일자)      대구일보(2009년 10월 9일자)

     

    대구일보(2010년 2월 19일자)      대구일보(2010년 2월 22일자)      대구일보(2010년 2월 25일자)

     

    대구신문(2009년 10월 9일자)      대구신문(2009년 10월 29일자)      대구신문(2010년 1월 6일자)

     

    대구신문(2010년 2월 19일자)      국민일보(2009년 12월 11일자)      국민일보(2010년 2월 19일자)

     

    한국일보(2009년 12월 12일자)      한국일보(2009년 12월 15일자)      한국일보(2010년 2월 19일자)

     

    세계일보(2009년 10월 13일자)      세계일보(2009년 12월 10일자)      세계일보(2009년 12월 12일자)

     

    세계일보(2010년 2월 19일자)      서울신문(2009년 10월 13일자)      서울신문(2009년 12월 12일자)

     

    매일경제(2009년 10월 8일자)      매일경제(2009년 10월 26일자)      매일경제(2009년 12월 11일자)

     

    매일경제(2009년 12월 11일자)      매일경제(2010년 2월 18일자)      매일경제(2010년 2월 18일자)

     

    매일경제(2010년 2월 18일자)      매일경제(2010년 2월 18일자)      매일경제(2010년 2월 18일자)

     

         매일경제(2010년 2월 18일자)      매일경제(2010년 2월 18일자)      매일경제(2010년 2월 24일자)

     

    한국경제(2009년 12월 11일자)      한국경제(2010년 1월 21일자)      한국경제(2010년 2월 18일자)

     

    문화일보(2009년 12월 12일자)      경북일보(2009년 10월 9일자)      경북일보(2010년 2월 19일자)

     

      경북일보(2010년 2월 25일자)   경북매일신문(2009년 10월 9일자)   경북매일신문(2009년 12월 7일자)

     

    경북매일신문(2009년 12월 14일자)   경북매일신문(2010년 2월 19일자)   경북매일신문(2010년 2월 25일자)

     

    노컷뉴스(CBS) 2009년 10월 8일자   노컷뉴스(CBS) 2010년 2월 18일자   노컷뉴스(CBS) 2010년 2월 20일자

     

    경북도민일보(2009년 10월 12일자)   경북도민일보(2010년 2월 19일자)   한국대학신문(2009년 11월 23일자)

     

    한국대학신문(2009년 12월 10일자)   한국대학신문(2010년 2월 18일자)

     


      계명대가 약학대학 유치를 위해 사활을 걸고 나섰다.
      지난 6월 29일, 보건복지가족부 약학대 정원 증원계획에 따라 대구지역 50명 신설이 확정되자 계명대는 약학대학 신설 준비단을 조직해 발 빠르게 대처하며 만전의 준비를 기하고 있다.

     

      계명대 설립기초는 약학
      계명대는 이번 약학대학 유치가 꼭 이뤄져야 될 이유 중 하나로 그 출발이 약학부터였다는 점을 내세웠다.
      계명대의 설립 기초는 1899년 미국 북장로회 선교사인 닥터 존슨에 의해 단과병원으로 설립된 제중원이다. 이 병원은 한국 약사사에서 약국의 효시인 ‘미국 약방’을 기초로 설립된 것. 이러한 설립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계명대는 1980년부터 지난 30년간 9차례나 약학과 신설을 위해 노력했으나 제도적 제한 등으로 인해 뜻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설립 운영 재원 1천억 확보, 새동산의료원, 첨복사업과 맞물려 시너지효과 창출
      계명대는 약학대학 설립과 운영을 위한 재원, 1천억 원을 일찌감치 확보해 놓고 있다. 올 연말 성서캠퍼스에 완공되는 의과대학(연면적 20,965m2)과 간호대학(6,348m2), 의과학연구동(2,536m2)과 더불어 지하 4층, 지상 20층, 1033병상 규모의 새동산의료원까지 들어오면 첨단 인텔리전트 빌딩 시스템으로 유기적 연결돼 첨복사업과 맞물려 시너지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바이오 융복합, 신약개발 노하우, 성공적인 첨복 사업에도 중심적 역할
      계명대는 10여년 전부터 과학기술부로부터 TMR(전통미생물자원개발 및 사업화센터), 만성질환예방 및 치료화학제 연구센터를 지정받은바 있으며 생물학적 동등성 시험기관 등 약 2천억원 규모의 투자를 통해 신약개발 선도에 실제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러한 경험과 노하우는 대구경북의 첨복사업에 있어 신약개발연구소를 중심으로 신약개발에 참여하고 관련 인재양성과 연구에 중심적 역할을 담당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국립대와 사립대의 균형 발전
      계명대는 법학전문대학원, 의학전문대학원, 치의학전문대학원, 지역 거점 병원 건립 등 최근 편중된 국립대 재·행정 지원정책을 지적하고 나섰다. 정부의 이런 편향적 교육정책 때문에 지난 10 여년 동안 거의 지원을 받지 못한 계명대는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국립대는 소위 인기있는 학과를 모두 건드리는 문어발식 경영보다는 국립대학 본연의 기초학문 육성 등 교육의 대계를 위한 활동에 주력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약학대와 같이 천문학적인 재원을 필요로 하는 학과를 운영, 발전시킬 능력을 가진 사립대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굳이 국립대에 국민의 혈세를 재차 쏟아 부어 설치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얘기다.

     

      지역사회와 국가 위한 사명 수행
      계명대는 기독교 설립정신을 바탕으로 매년 네팔, 카자흐스탄, 파키스탄, 벵글라데시, 중국, 아프리카 등 세계 각국에 의료 선교와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전 교직원의 봉급 1%를 떼어 사랑나누기에 앞장선 일은 지역에 사랑과 봉사활동을 펼치는 새로운 모델로 평가받고 있을 정도다. 이 밖에도 계명장학재단, 대구사랑봉사회, 시민운동협의회, 사랑의 집짓기 등 지역사회 봉사 및 구호활동을 통해 설립정신을 실천하고 대학의 사명을 감당하기 위한 행보를 멈추지 않고 있다.

      계명대는 10월 중 약대설립 신청공고가 나오면 11월 중 신청서를 접수시키고 내년 1월 최종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유치성공을 위해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139/ 2009/ 10/ 촬영/ 편집/ 홍보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