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계명대학교_keimyung university
계 명 소 식온라인소식지

메뉴열기

KMU News

  • HOME
  • 계명뉴스
  • KMU News
    • 크게 작게 프린트
    제목
    계명대, 지하철 계명대역에서 캡스톤디자인 작품전시회 열어
    글쓴이
    대외홍보팀
    조회
    2436
    일자
    2023-06-10 20:42:40

    계명대, 지하철 계명대역에서 캡스톤디자인 작품전시회 열어
     

    - 대학의 교육성과 지역 사회와 공유

    - 작년 한 해 동안 캡스톤디자인을 통한 기술이전 9건, 기술료 4천 5백만원 성과
     


      계명대는 6월 8일(목) 대구도시철도 계명대역에서 대구교통공사 김기혁 사장, 계명대 교수, 직원, 학생, 일반 시민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LINC 3.0 2023학년도 1학기 캡스톤디자인 작품전시회’를 열고, 작품전시 및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캡스톤디자인은 전공과정에서 배운 내용을 바탕으로 작품을 기획·설계·제작하는 종합설계 교육프로그램이다. 학생들은 팀을 구성해 기업과 연계한 캡스톤디자인 프로젝트를 한 학기동안 수행하고, 창의 설계를 도입한 시제품 전시 및 전공역량을 겸비한 연구 결과를 발표·전시했다. 또한, 팀에 따라 기업 전문가가 멘토를 맡아 길게는 1년까지 컨설팅을 하는 기업연계형으로 진행해 학생들의 현장 적응능력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이번 행사는 그동안 교내에서 진행해오던 전시회를 하루 이용객 1만 2천명에 달하는 지하철 계명대역사 내 공간에서 일반 시민과 함께 교육성과를 공유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학생들은 팀을 구성해 기업과 연계한 캡스톤디자인 프로젝트를 한 학기동안 수행하고, 창의 설계를 도입한 시제품 전시 및 전공역량을 겸비한 연구 결과를 발표·전시했다. 이번 캡스톤 디자인 전시 및 경진대회에는 인문·사회계열 5팀, 예·체능계열 12팀, 자연과학계열 29팀, 공학계열 170팀 총 216팀에 학생 995명이 참가했다.
     

      계명대 산학인재원은 경진대회에 참가한 216팀을 대상으로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평가로 계열별 본선 진출 10팀을 선발했다. 본선에 진출한 10팀은 각각 해당 부스에서 심사위원단을 대상으로 성과결과물에 대한 발표와 질의응답의 과정을 통해 평가를 받았다.
     

      본선 진출자에 대한 심사결과, 대상인 계명대 총장상은 화학공학전공 ‘불에 안타조’팀이 차지했다.
      ‘불에 안타조’팀(화학공학전공 4학년 배지인, 김주영, 한유지, 김나영, 현승헌)은 캠핑용품이나 생활용품 등의 가연성 물질에 광범위하게 활용되는 불에 안타는 난연화된 섬유를 대표적인 화재방지 물품인 방염포로 제작하였다. 특히 전분 등을 활용한 액상난연제로 친환경 방염포를 제작한 점과 산업파급력이 크다는 점에서 심사위원으로부터 매우 좋은 평가를 받았다.
     

      한편, 계명대는 작년 3월부터 한 해 동안 캡스톤디자인을 통한 기술이전 건수가 9건에 달하며, 정액기술료 4천 5백만원의 실적을 거뒀다고 밝혔다.
     

      김범준 산학부총장은 “기업연계형 캡스톤디자인 전시회 및 경진대회를 통해 재학생들의 전공역량을 높일 뿐만 아니라 기업과 연계한 현장 실무능력을 함양할 수 있었고, 창의력 향상과 전공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기업과 협업을 통해 산학연계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얻어진 성과를 지역사회 및 기업과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2023 / 06 / 09   대외홍보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