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계명대학교_keimyung university
계 명 소 식온라인소식지

메뉴열기

핫뉴스

  • HOME
  • 계명뉴스
  • 핫뉴스
    • 크게 작게 프린트
    제목
    계명대, ‘한국어 및 한국문화 연수 캠프’ 온라인으로
    글쓴이
    홍보팀
    조회
    3268
    일자
    2021-08-25 16:37:22

    계명대, ‘한국어 및 한국문화 연수 캠프’ 온라인으로
     

    - 계명대, 8월 9일(월)부터 26일(목)까지 3주간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온라인으로 연수 캠프 열어

    - 일본의 9개 대학 50여 명의 학생들이 참가, 한국어 수준별 교육 및 한국문화 간접 체험
     


      계명대(총장 신일희)가 여름방학을 맞아 해외 대학생들을 대상으로‘한국어 및 한국문화 연수 캠프’를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다.
     

      한국어 및 한국문화 연수 캠프는 2004년 이래 지금까지 여름 방학마다 진행되어 왔는데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최초로 온라인으로 캠프를 진행하고 있다. 8월 9일(월)부터 26일(목)까지 진행되는 이번 캠프에는 일본의 9개 대학에서 50여 명의 학생들이 참가해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배우고 있다.
     

      오전에는 수준별로 나누어 한국어를 배우고, 오후에는 화면을 통해 우리의 추억 속에 자리 잡고 있는 달고나도 만들고, 형형색색의 전통 보자기도 만들고, K-Pop 댄스도 함께 추었다. 이뿐만 아니라 캠퍼스 투어도 진행하여 계명대의 아름다운 캠퍼스를 선보이기도 했고, 경주와 대구 근대 골목 투어도 함께했다. 이번 프로그램에서 가장 인기가 좋았던 것은 역시 계명대 재학생과 함께한 한국 음식 만들기와 한국의 화장법을 소개하는 K-Beauty 체험이었다. 모든 수업은 일본에 실시간으로 전달되는데 학생들은 수업이 끝날 때마다 재미있었다, 감동적이었다는 말로 캠프를 주관하는 계명대 관계자들을 응원하고 있다.
     

      이번 캠프에 참가한 일본 간사이 외국어 대학의 미야타 마키 학생은“평소 K-Pop을 좋아해 캠프에 참가하게 되었는데 이번 캠프를 통해 한국문화를 더 좋아하게 되었다.”며 “빨리 코로나가 사라져 이번에 온라인으로 본 대구에도 가보고, 친구들도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캠프 도우미로 참가한 계명대 이명아 학생은“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온라인으로 해외 대학생들을 만나 서로 교류할 수 있다는 게 신기하다.”며, “한국인인 나보다 한국문화를 좋아하는 외국친구들을 보고 나도 한국문화에 더 관심을 가져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민경모 계명대 국제사업센터장은 “온라인 캠프를 계획할 때만 해도 잘 될 수 있을까 하는 불안감이 많았는데 멀리 일본에서 화면을 보면서 한글 캘리그래피도 하고, 전통 보자기도 만드는 일본 학생들을 보며 감동을 받았다.”며, “이제는 온라인을 통해 못할 게 없다는 생각이 들고, 온라인 연수 캠프는 향후 새로운 형태의 국제 교류 모델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353/ 2021_08_25 촬영/ 편집/ 홍보팀